신규확진 343명, 이틀째 300명대…서울 일 발생 100명 넘어
상태바
신규확진 343명, 이틀째 300명대…서울 일 발생 100명 넘어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0.11.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3명 발생했다고 이 날 밝혔다. 이틀째 300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1주일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293명, 해외유입은 50명이다. 수도권은 지역발생 기준으로 무려 177명(서울 107명, 경기 59명, 인천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 343명의 신고 지역은 서울 109명(해외 2명), 부산 5명, 대구 2명, 인천 12명(해외 1명), 광주 8명, 대전 1명, 경기 64명(해외 5명), 강원 20명, 충북 4명(해외 1명), 충남 13명, 전북 2명(해외 1명), 전남 28명(해외 1명), 경북 8명, 경남 28명, 검역과정 39명 등이다.

국내 유행은 지난 8월 27일 신규 확진자 441명으로 고점을 찍은 뒤 하향세를 보이다가 10월 중순부터 다시 증가하고 있다. 10월 22일 121명 발생 이후 100명 안팎을 반복한 뒤 지난 14일부터 200명대에 진입하고 1주일도 채 되지 않아 300명대까지 늘었다.

수도권의 지역발생 1주일간 평균은 138.4명으로 전날 125.7명 대비 12명 이상 증가했다. 지난 17일 0시 기준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기준인 100명 이상을 충족한 상태로, 정부는 19일 0시부터 수도권에 대해 1.5단계를 시행했다.

국내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2주간) '145→89→143→126→100→146→143→191→205→208→222→230→313→343명'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추이는 '117→72→118→99→71→113→128→162→166→176→192→202→245→293명' 순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7000명을 넘어섰다. 주요 집단감염별 신규 확진자는 Δ도봉구 종교시설 관련 8명 Δ서대문구 요양시설 관련 5명 Δ중구 소규모 공장 관련 1명 Δ영등포구 증권회사 관련 1명 Δ송파구 지인 강원여행 모임 관련 1명 Δ성북구 가족 관련 1명 Δ성동구 체육시설 관련 1명 Δ용산구 국군복지단 관련 1명 Δ성동구 금호노인 요양원 관련 1명 Δ서초구 사우나 관련 1명 Δ수도권 미술대학원/아이스하키 관련 1명 등이다.

경기도에선 전날 해외유입 5명을 포함해 총 64명의 확진자가 쏟아졌다. 고양시에선 기존 확진자의 일가족 3명 등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 양주에서도 가족 간 감염 등 주민 6명이 신규 확진됐다.

인천에서는 해외유입 사례 1명을 포함해 1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그 중 인천 116번은 치킨 음식점 관련 확진자로 추정된다. 이 확진자의 배우자(인천 1118번)도 확진됐다. 인천 1117번은 6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감자탕 음식점 관련 확진자이다. 인천 1119번은 타시도 거주 자녀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 1120번은 앞선 확진자(인천 1107번)와 접촉했다. 인천 1121번은 러시아에서 입국한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경남에서는 도청 기준으로 1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대본 통계 기준으로는 28명의 확진자가 나와, 전날 미반영된 확진자가 합산된 것으로 보인다. 이 중 하동 집단발생 관련 확진자만 15명이다. 하동에서는 지난 17일 지역 내 모 중학교 여학생(경남 396번)과 같은 중학교 50대 여교사(경남 397번)가 확진된 이후 전수검사 과정에서 감염자들이 쏟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