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검언유착 수사자문단 절차 중단해달라"
상태바
서울중앙지검 "검언유착 수사자문단 절차 중단해달라"
  • 한지수 기자
  • 승인 2020.06.30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기자가 현직 검찰 간부와의 친분을 내세워 취재원을 압박했다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이 구성됐다. 사진은 이날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의 모습. 2020.6.30/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서미선 기자 = 채널A 기자가 현직 검찰 간부와의 친분을 내세워 취재원을 압박했다는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해 대검찰청이 전문수사자문단(자문단)을 구성하자 서울중앙지검이 "절차를 중단하고 특임검사에 준하는 직무의 독립성을 부여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은 30일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자문단 소집 결정을 내리고 자문단 선정을 마친 대검찰청에 "전문수사자문단 관련 절차를 중단해 주실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 고위직에 대한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본 사안의 특수성과 국민적 우려를 감안해 '특임검사'에 준하는 직무의 독립성을 부여해함으로써 검찰 수사에 대한 신뢰를 제고할 수 있도록 조치해줄 것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은 "해당 사건은 수사가 계속 중인 사안"이라며 "관련 사실관계와 실체 진실이 충분히 규명되지 않은 지금 단계에서 자문단을 소집할 경우 시기와 수사보안 등 측면에서 적절치 않다"고 했다.

또 "자문단과 수사심의회 동시 개최, 자문단원 선정과 관련된 논란 등 비정상적이고도 혼란스러운 상황이 초래된다"는 이유도 들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수사팀과 지휘부와의 논의를 거쳐 자문단 절차 중단 건의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의 이같은 건의는 사실상 자문단 소집 결정을 철회해달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충분한 증거 등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건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추가로 이뤄져야하는데 중간에 심의를 하면 향후 수사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또 심의를 위해 자료를 공개할 경우 수사 보안에 문제가 있어 수사가 진행된 이후에 절차 진행을 논의해도 된다는 취지도 담겼다.

전날 대검은 해당 의혹에 대한 전문수사자문단을 선정했다. 대검은 자문단 소집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여러 차례 위원 추천 요청을 했으나 서울중앙지검은 이에 불응했다. 대검 부장들도 자문단 구성 회의에 참석하라는 통보를 받았으나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