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통합당, 강자로 비쳐…정권 잘못해도 우리 지지 안해"
상태바
주호영 "통합당, 강자로 비쳐…정권 잘못해도 우리 지지 안해"
  • 기획취재팀 기자
  • 승인 2020.06.30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0일 "문재인 정권이 잘못하고 있는데도 국민의 지지가 우리에게 안 오는 것은 우리가 아직도 강자로 비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통합당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서 "통합당은 103석일 뿐이고 개원협상 과정에서도 (민주당이) 막무가내로 밀어붙여 속수무책"이라며 "이제 국민에게 우린 (정부·여당을) 막을 힘이 없다. 그렇지만 최선을 다해 국민이 저 사람들만으로는 안되고 우리가 도와야겠다. 통합당이 하는 일이 맞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무지막지하게 단독으로 상임위원장을 뽑고 (상임위원을) 강제배정해 17개 상임위원장을 다 가져가지만 우리는 장외투쟁을 하지 않고 국회 안에서 치열하게 싸울 것"이라며 "언론 환경은 기울어져 있지만 국회내 활동만큼 효과적인 것은 없다"고 했다.

이어 "103석으로 숫자에서는 민주당에 밀리지만 최선을 다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가 파괴되고 삼권분립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겠다"며 "인기 영합 정책을 쓰다가 망한 남미국가처럼 안 되도록 열과 성을 다해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도둑이 제 발 저린 것인지 개원협상 결렬의 책임을 우리당에 돌리는 적반하장을 하고 있다"며 "완전 일당독재를 하겠다고 선포한 거나 마찬가지다.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무너뜨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에도 종전선언을 주장하고 판문점 선언을 비준하자는 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요즘은 정보가 많아 국민이 모를 리가 없다"며 "한 명씩이라도 붙잡고 SNS를 통해서라도 민주당의 폭거가 어느 정도인지, 그게 우리당을 얼마나 내리막길로 몰고 가고 민주주의를 파괴하는지 간절하게 호소해 달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당일 때 우리가 기본 조직을 잘 못 돌봤다. 이제 지방의원 여러분과 협력해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할 수밖에 없다"며 "패배감에 젖지 말고 열심히 하면 기회는 곧 우리당에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