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돈 부정 취득·사용하면 최대 5배까지 물어낸다
상태바
나랏돈 부정 취득·사용하면 최대 5배까지 물어낸다
  • 한지수 기자
  • 승인 2020.01.1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올해부터 정부의 각종 보조금·보상금·출연금 등 '공공재정지급금'을 허위로 사용하거나 부풀려 청구하다 적발되면 최대 5배까지 물어내야 한다. 이를 내지 않으면 낼 때까지 행정청의 누리집에 명단이 공개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의 공공재정환수법이 올해부터 시행된다고 17일 밝혔다.

공공재정환수법에 따르면 올해부터는 공공재정지급금을 허위·과다 청구하고 원래의 사용 목적과 다르게 사용하거나 잘못 지급된 경우 그 금액을 전액 반환하고 부정이익의 최대 5배까지 물어내야 한다.

이전에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청년수당)이나 국가장학금 등을 부정청구해도 이를 환수하거나 제재할 수 없었다.

또 과거 3년간 해당 행정청으로부터 제재부가금 부과 처분을 2회 이상 받고 부정이익이 3000만원 이상이면 매년 3월31일까지 행정청의 누리집에 명단 등이 공표된다.

공표되는 내용은 부정수급자의 성명·상호·나이·주소와 부정이익 및 제재부가금 부과내역 등이다. 공표기간은 1년이지만 부정이익 등을 모두 반환하지 않거나 제재부가금을 완납하지 않으면 명단을 계속 공개한다.

부정청구 등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면 소관 공공기관 또는 감독기관, 감사원, 수사기관과 권익위에 신고할 수 있다.

누구든지 신고자의 인적사항이나 신고자임을 미루어 알 수 있는 사실을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거나 공개·보도해서는 안 된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신고로 공공기관의 직접적인 수입이 회복·증대되거나 비용 절감에 기여한 경우 보상대상가액의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최대 30억원 한도에서 보상금으로 지급한다.

박은정 권익위원장은 "공공재정 환수제도가 나랏돈 공정 사용의 기준이 돼 예산 낭비 방지와 재정 효율성을 높이는 법 제정 취지가 달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