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3돌 한글날 기념 '한글문화큰잔치' 열린다
상태바
573돌 한글날 기념 '한글문화큰잔치' 열린다
  • 사회문화팀 기자
  • 승인 2019.10.0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문화큰잔치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제573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문화큰잔치' 를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서울 광화문광장 등에서 개최한다.

'한글문화큰잔치'는 '한글, 세상을 열다'를 주제로 전야제와 전시, 공연, 체험, 학술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8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전야제에서는 비보이 그룹 진조크루의 '한글, 춤으로 쓰다'와 제이스타컴퍼니의 '아름다운 우리말 우리나라' 공연이 펼쳐진다.

이를 시작으로 세종문화상 및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과 '세상을 열어준 한글' 영상 상영 등이 이어진다. 같은 날 저녁 8시 국립현대미술관 야외잔디마당에서는 영화 '말모이'를 상영한다.

전야제에는 38회 세종문화상(대통령 표창) 시상식도 열린다. 올해 수상자는 Δ 홍정실 길음공예연구소 소장 Δ안은미 안은미컴퍼니 예술감독 Δ권헌익 서울대학교 석좌교수 Δ유네스코 한국위원회 문화팀이 선정됐다.

세종문화상은 세종대왕의 위업을 기리고 창조정신을 계승하고자 1982년에 제정된 상이며 한국문화 진흥 등 각 분야에서 뛰어난 공적이 있는 개인·단체를 대상으로 수여한다.

9일 본행사인 573돌 한글날 경축식에서는 광화문 광장에서 '한글, 그 아름다운 울림' 등 공연 13개, '한글을 빛낸 여성 이야기' 등 전시 2개, '한글 전각 체험' 등 체험행사 13개가 펼쳐지며 한글·한국어 발전과 보급을 위해 헌신한 이들에게 '한글 발전 유공자' 훈포장 및 표창을 수여한다.

올해 포상 대상은 Δ'화관문화훈장' 최윤갑 전 중국 연변대학교 교수 Δ'문화포장' 박창원 이화여자대학교 교수, 고 오봉협 중국 연변대학교 교수, 이상우 한국추리작가협회 이사장 Δ'대통령표창' 김응수 케냐 나이로비 세종학당장, 도블렛맘멧 아자디국립투르크멘세계언어대학교 Δ'국무총리표창' 심의두 (사)한글세계화문화재단 이사장, 김문태 서예 작가 등 총 8명이다.

한편 국립한글박물관과 전국 국어문화원, 재외 한국문화원, 해외 세종학당 등도 한글의 가치를 되새기고 즐기는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국립한글박물관에서는 오는 9일까지 한글가족축제를 비롯해 개관 5주년 기념 '한글의 큰 스승' 기획 특별전 등을 진행한다.

전주국어문화원 등 전국 국어문화원 20개소와 미국 로스앤젤레스 재외 한국문화원 등 15개소, 베트남 세종학당 등 세종학당 86개소에서도 우리말 겨루기, 손글씨 쓰기, 태극기 그리기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경복궁 수정전(옛 집현전)에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세종학당 집현전 한국어 교실'을 연다. 참가자들은 7, 9, 10일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한글 창제 원리와 자모음, 기본 한국어 회화 등을 배우고 한글 멋글씨(캘리그래피)를 체험할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백성이 쉽게 소통하도록 노력한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정신을 이어받아 '제2의 문맹 퇴치 운동'을 펼치겠다"며 "내년부터 신문·방송·인터넷 등에 쉬운 우리말 쓰기 기획 사업, 신어 3일 대응 시스템 구축, 우리 동네 어려운 간판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