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공연, 美선 5만 아미 '떼창'...백신 맞고 마스크 써야 입장
상태바
BTS 공연, 美선 5만 아미 '떼창'...백신 맞고 마스크 써야 입장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1.11.30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만에 미국에서 대면콘서트를 가졌다. 27일 오후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in LA)의 첫날 공연을 찾은 팬들이 공연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 2021.11.28/뉴스1 © News1 고승아 기자


(LA=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2년 만의 대면 공연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위드코로나' 분위기가 형성된 가운데 펼치고 있는 대규모 스타디움 공연인 만큼, 앞으로 남은 이틀 공연에도 이목이 쏠린다.

방탄소년단은 28일 오후 7시30분(이하 현지시각, 한국시각 낮 12시30분)부터 2시간 30분여 동안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 LA'의 둘째 날 공연을 펼쳤다. 이날 방탄소년단 시종 강렬하면서도 인상적인 무대를 선보였고, 현장에 모인 5만3000여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들은 공연 내내 기쁨과 감격에 젖은 모습을 보였다.

전석 매진을 기록한 이번 콘서트는 첫날인 27일에도 성황리에 진행됐으며 12월1일과 2일에도 계속된다. 총 4회에 걸쳐 회당 5만3000여명, 총 21만여명이 관람할 예정이다. 마지막 회차인 12월2일 콘서트의 경우엔 오프라인 공연과 함께, 온라인 생중계도 동시 이뤄진다.

이번 공연은 '위드코로나' 분위기 속에서 개최되면서 전 세계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소파이 스타디움 측은 공연에 앞서 티켓팅 과정부터 입장 규칙에 대해 강조, 공연을 보기 위해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인서 또는 공연 72시간 이내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공연장에 입장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또한 공연장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소파이 스타디움 측은 공연장 현장에서도 마스크를 쓰고, 관련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의 안내 음성을 수시로 방송했다. 또한 현장엔 코로나19 유료 검사소도 운영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2년만에 미국에서 대면콘서트를 가졌다. 27일 오후(현지시간)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LA'(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in LA)의 첫날 공연이 펼쳐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움 모습. 2021.11.28/뉴스1 © News1 고승아 기자

 


이에 팬들은 마스크를 꼼꼼히 쓰고 다니며 공연장 현장을 돌아다녔다. 특히 방탄소년단 팬임을 드러내기 위해 팀 상징색인 '보라색'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방탄소년단 캐릭터인 BT21이 그려진 마스크를 쓴 팬들도 곳곳에서 보였다.

실제 현장에서 공연장 입장 시 직원들은 신분증과 백신 접종 확인서 또는 PCR 검사 음성확인서를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이를 꼼꼼히 확인한 후 공연장에 입장시켰다.

확인 끝에 들어간 공연장 내부는 분위기가 달랐다. 좌석 거리두기는 없었으며, 전석 매진으로 인해 추가로 시야제한석도 풀며 스타디움은 회당 5만3000명을 가득 찼다. 또한 마스크를 쓴 관객들이 함성을 지르는 것도 자유롭게 이뤄졌다. 방탄소년단의 노래가 나오자 이들은 함께 한글 가사를 '떼창'했고, 방탄소년단을 보며 함성을 지르기도 했다. 또한 "BTS"를 다 같이 연호하는 등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면서도팬데믹 이전과 다름없이 편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었다.

이는 소파이 스타디움이 반투명 지붕에 한 면이 뚫려 있는 형태라 환기가 가능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전체적으로는 수만 명의 관객이 한 번에 몰리는 만큼, 오픈된 형태의 공연장에서 백신 패스 및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 방역에 만전을 기울이는 모습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