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대검 압수수색…檢과 충돌하나?
상태바
공수처, '이성윤 공소장 유출' 대검 압수수색…檢과 충돌하나?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1.11.2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관들이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과 관련 압수수색을 위해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1.11.26/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세현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성윤 서울고검장 공소장 유출 사건'과 관련해 26일 대검찰청 서버를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검사 및 수사관 등 10여명을 투입, 검찰 내부 이메일과 메신저 등을 확보하기 위해 대검찰청 정보통신과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이날 오후에는 수원지검을 압수수색할 예정이다.

공수처는 지난 23일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 고검장을 기소한 전 수원지검 수사팀에 대검 및 수원지검 압수수색에 참관하라고 통보했다. 참관 통보를 받은 당시 수사팀 소속 검사 3~4명이 이날 압색 과정을 참관할 예정이다.

지난 5월 이 고검장 기소 당시 수사팀 소속이 아니었으나 압색 대상에 포함되자 유감을 표명한 임세진 부산지검 공판부 부장검사도 연차를 내고 참관한다.

이날 압색 과정에서 공수처와 검찰이 충돌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공수처가 법원을 속여 불법 영장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전 수원지검 수사팀이 앞서 예고한대로 이날 현장에서 공수처의 압색 영장을 확인해 이의를 제기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지검 전 수사팀 검사들은 공수처의 압색 통보를 받은 다음날인 지난 24일 "표적수사"라며 공개 반발했다. 공소장 유출 시점인 지난 5월 이전에 수사팀 파견 업무를 마치고 원대 복귀한 검사들까지 강제수사 대상으로 삼은 데 대해 공수처를 상대로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