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영국·호주 '올림픽 보이콧' 반중 동맹 결속…한국·일본은?
상태바
美·영국·호주 '올림픽 보이콧' 반중 동맹 결속…한국·일본은?
  • 박경민 기자
  • 승인 2021.11.2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내년 2월 개최 예정인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두고 미 동맹국을 중심으로 정부 인사 등이 참여하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지정학적으로 중국과 인접한 한국과 일본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5일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 "적절한 시기에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감안하고 판단하지만 현시점에서는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현시점에서 미국 정부의 대응은 발표되지 않은 상태"라고도 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고려하고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물음에 "우리가 고려하는 게 있다"고 답한 바 있다.

단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바이든 행정부의 공식 발표는 아직 없으며 이르면 이달 말 최종 결정이 내려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그럴 경우 미국의 핵심 동맹국인 일본은 미국의 결정에 보폭을 맞춰 나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한 하야시 장관은 지난 18일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전화 통화에서 방중을 요청 받았는데 자민당 외교부회 회장을 맡고 있는 사토 마사히사 참의원 의원은 대외적으로 잘못된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며 신중한 대응을 주문하고 있는 상황.

일련의 상황에서 중국은 일본에 대한 사전 작업에 돌입한 모양새다. 왕이 부장의 하야시 장관 방중 요청과 더불어 중국 정부는 지난 8월 폐막한 도쿄올림픽에 대한 '중국의 지지'가 있었다는 걸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사실상 일본 측에 돌려받아야 할 게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치고 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올림픽 보이콧과 관련된 질문에 "중국은 이미 일본 측의 도쿄올림픽 개최를 전폭 지지했다"며 "일본 측은 기본적인 신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스포츠의 정치화와 올림픽 정신을 모독하는 것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현재까지 외신들을 통해 알려진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는 국가는 주로 서방국가다. 미국과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이 언급되고 있다.

언급되는 국가들은 안보동맹 '오커스'(미국·영국·호주 참여), 기밀정보 공유동맹 '파이브 아이즈'(미국·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의 참여국이다. 이들 국가들은 미국과 공통의 관심 사안에 대해 협조하고 있는 만큼,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적 보이콧을 최종 결정하면 같은 선택을 할 것으로 보인다.

비공식 협의체인 '쿼드'(미국·일본·인도·호주) 참여국인 일본도 동맹국 동조 분위기에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아울러 일각에서는 다음달 9~10일 진행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 등을 통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이 공론화 된다면 우리 한국도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는다. 한미동맹 공조냐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중국과의 올림픽 공조냐를 두고 고민에 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미국이 민주주의 정상회의와 연계해 올림픽 보이콧을 이슈화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그 정도 수준까지 미국이 공세적으로 나온다면 한국이 어려워지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미국이 강력히 드라이브를 걸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도 올 가능성이 낮은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가는 건 부담이 될 수 있다"며 "그럴 경우 보이콧에 완전 동참 할 것인가 또는 장관급이 대참하는 '절충안'을 택할 것인가 등 상황이 복잡해 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