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KAIST · 한양대 차세대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
상태바
삼성SDI, KAIST · 한양대 차세대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1.11.2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열린 삼성SDI-한양대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식. (삼성SDI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삼성SDI가 국내 주요 대학들과 잇따라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배터리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나서고 있다.

삼성SDI는 지난 23일 한양대와 '한양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맺었고, 하루 전인 22일에는 KAIST(카이스트)와 'KAIST-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SDI는 앞서 지난 3일에는 POSTECH, 17일에는 서울대와 각각 배터리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삼성SDI는 4개 대학과의 협약을 통해 2022학년부터 10년간 학사 200명, 석·박사 300명의 장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며 선발된 장학생들에게는 삼성SDI 입사가 보장된다.

우선 한양대는 2022학년도부터 10년간 삼성SDI 장학생 200명을 선발하고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위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대상자는 한양대에서 배터리 융합전공을 이수하고 삼성SDI 입사를 희망하는 학부생이다.

해당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들에게는 장학금이 지급되며 해당 학생들은 졸업과 동시에 삼성SDI에 입사하게 된다.

이주 한양대 공과대학장은 "배터리 분야 세계 최고의 기업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게 돼 기쁘다"며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리딩할 최고의 전문가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은 "유능한 인재의 발굴과 양성은 곧 기업의 경쟁력"이라며 "한양대와의 협약은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SDI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KAIST와는 'KAIST-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KSBT) 협약을 체결했다. 'KSBT'의 석·박사 과정에 선발된 학생들은 배터리 과목 이수와 함께 삼성SDI의 산업 현장 탐방, 회사 과제와 실험 참여 등 현장 중심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들에게는 학위 과정 등록금을 비롯한 별도의 개인 장학금이 지급되며 학위 취득과 함께 삼성SDI 입사가 보장된다.

'KSBT'에는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신소재공학과, 전기전자공학부, 기계공학과, 전산학부, 화학과,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에서 40여명의 교수진이 참여한다.

삼성SDI는 연이은 대학과의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한 이유를 "미래 인재 확보와 산업 생태계 구축의 필요성을 통감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영현 삼성SDI 사장은 지난 6월 열린 '인터배터리2021' 전시회에서 "이차전지 산업이 성장하고 있으나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인재 확보의 필요성과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한 바 있다.

삼성SDI 관계자는 "차세대 배터리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 협력의 확산은 물론 글로벌 배터리 시장에서의 경쟁력 제고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매년 매출의 7% 수준을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올해 3분기 누적 R&D 비용은 6437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