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두둔 논란…"정치는 잘해"
상태바
윤석열, 전두환 두둔 논란…"정치는 잘해"
  • 박경민 기자
  • 승인 2021.10.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9일 오후 부산 연제구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0.1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는 분들도 있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과 당시 신군부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호남 분들도 그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꽤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이 분(전두환)은 군에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맡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전 대통령이 당시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일을 맡긴 것을 언급하며 윤 후보 자신도 대통령이 된다면 세부 업무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시스템 관리를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 후보는 당시 금융실명제 추진 등을 시도했던 김재익 경제수석비서관을 예로 들기도 했다.

윤 후보는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이런 이야기를 했다. (전 전 대통령이) '국회 일은 더 잘 아는 너희들이 해라'(라고 했다)"라며 "(경제 분야에) 당시 삼저현상이 있었다고 하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최고의 전문가들을 뽑아서 적재적소에 두고 전 시스템 관리나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어젠다만 챙기겠다"며 "시스템이 알아서 하는 거지 제가 일부러 (세부 업무를) 안 해도 되고 그거 할 시간이 어디 있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