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한국과 중국,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협력 강조
상태바
왕이 "한국과 중국,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협력 강조
  • 박경민 기자
  • 승인 2021.09.15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이동 중이다. 2021.9.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한국과 중국은 이사 갈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고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며 양국 협력을 강조했다.

왕 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통해 "내년 우린 수교 30주년을 맞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왕 위원은 "현재 세계는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국을 맞이하고 있고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중한관계 30주년을 맞 새로운 정세 하에 양국은 한층 더 공동체 인식을 강화하고 공동이익을 지속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 협력의 잠재력을 부단히 발굴함으로써 안정적이고 전면적이며 지속적인 발전을 실현해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 장관은 "한중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란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파트너로서 긴밀히 협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충분히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하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정 장관은 "우린 2018년 (강원도) 평창에서 시작되고 2021년 (일본) 도쿄, 2022년 (중국) 베이징 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이 방역·안전·평화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돼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세계평화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도 말했다.

왕 위원은 지난 10일부터 베트남·캄보디아·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3개국을 순방한 뒤 전날 오후 항공편으로 입국했다. 왕 위원의 방한은 작년 11월 이후 약 10개월 만, 그리고 한중 외교장관회담은 정 장관의 올 4월 중국 푸젠성 샤먼 방문 때에 이어 5개월 만이다.

왕 위원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그리고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에 관한 자국의 입장을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전 방위 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 등에 대해 언급했을 가능성도 있다.

왕 위원은 이날 정 장관과의 회담 뒤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왕 위원은 이후 정 장관과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오찬을 함께한 뒤 오후에 출국할 계획이다.

한중 당국은 이번 왕 위원 방한을 계기로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 추진과 관련한 한중 인문교류촉진위원회 회의도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