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장모 대응문건' 의혹에 "비리 끝이 안 보여"
상태바
추미애, '윤석열 장모 대응문건' 의혹에 "비리 끝이 안 보여"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1.09.14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2021.9.1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14일 검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가 연루된 사건에 대응하기 위한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권력을 가족비리 변호 기관으로 활용한 윤석열 사단의 비리는 끝이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추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해 3월 대검이 '윤석열 장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한 것이 밝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이 총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문건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추 후보는 "문건을 보면 범죄 협의로 고소·고발·진정을 받은 최씨를 일방적으로 피해자, 투자자로 옹호해 변호하는 구조로 기술돼 있다"며 "아마도 치밀한 기획 아래 지난해 3월 이같은 문건을 작성하고 4월3일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 고발해달라고 할 때 건넨 고발장의 기초자료로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장모 관련 사건에 대해서는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했지만 사실은 대검이 장모의 변호인 역할을 한 셈이었다"고 했다.

추 후보는 "윤 전 총장 측은 '지난해 11월 추미애 장관이 대검감찰부에 압수수색을 지시했으니 나온 자료가 없다', '징계 사유에도 포함시키지 못했다', '법무부가 수사 의뢰를 했으나 무혐의 처분됐다'는 변명을 한다. 그러나 그 같은 주장은 사실과 명백히 다르다"며 "진실은 변명으로 덮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실은 변명으로 덮이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이) 제왕적 총장으로 대권욕을 키우다가 장애물이 될 것 같은 사건을 검찰 권력을 이용해 움켜쥐고 수사를 막거나 왜곡시킨 것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추 후보는 "수사기관은 즉시 한동훈(검사) 등을 입건하고 이것을 누가 기획한 것인지 수사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의 지시가 없이 불가능한 장모의 개인 송사를 왜 대검이라는 공권력 기관이 직접 엄호하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