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백의종군" 후보 사퇴
상태바
정세균 "백의종군" 후보 사퇴
  • 권수연 기자
  • 승인 2021.09.1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강원 원주시 오크밸리리조트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강원 합동연설회(1차 슈퍼위크)에서 정세균 후보가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9.1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훈철 기자,한재준 기자,권구용 기자 =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가 13일 민주당 경선 후보직을 사퇴했다.

지난 6월16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후 89일 만이다. 예비경선을 거쳐 6명의 후보가 본경선을 시작한 이후 중도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정 후보가 처음이다.

정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 후보는 전날 저녁과 이날 오후 긴급 회의를 소집한 뒤 거취 여부를 논의한 결과, 후보 사퇴를 결정했다.

정 후보는 "부족한 저를 오를 오랫동안 성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오늘 이후 평당원으로 돌아가 하나 되는 민주당,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백의종군하고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나라와 국민과 당으로부터 받은 은혜를 갚겠다"며 "함께 뛰던 동료들께 응원을, 저를 돕던 동지들께 감사의 인사를 보낸다"고 말했다.

정 후보는 지난 11~12일 대구·경북 순회 경선을 포함한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가 나오며 중반전으로 돌입하자, 더 이상 경선을 이어가도 의미 있는 반전의 기회를 마련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대전·충남, 세종·충북, 대구·경북, 강원, 1차 국민선거인단 투표를 진행하는 동안 정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총 4.27%(2만3731표)로 4위에 그쳤다.

정 후보는 '단일화' 얘기가 꾸준히 거론돼 온 이낙연 후보 등 다른 후보 지지 여부 등 향후 행보에 대해선 "제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했듯이 민주당을 지지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